미국엔지니어의 가치 상승이라는 글을 보게 되었습니다. 일단 저의 관심사인 CS 쪽만 보았을 때 어찌되었던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는 (정확히 이야기하면 단순히 수요의 증대겠지요) 것은 다행스러운 일입니다. 실질적으로 물가를 따지면 학사 졸업 후 평균 초봉 60,000$의 가치가 많이 떨어지겠지만 그래도 상당한 편인 듯 합니다.

저도 기회가 되면 아예 미국으로 나와서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연봉도 높은 편이고, 야근, 철야를 안해도 되니까요. 적어도 한국에 비해서는 굉장히 인간다운 대우를 해준다고 생각하구요.

몇 가지만 피하면 될 듯 합니다.

  1. 하드웨어 Oriented 된 회사에서 Software Engineer로 일하기
    관리자쪽에 Software Based Manager가 높은 사람이 있지 않은 이상 무쟈게 피곤한 듯 합니다. 이런 회사에서는 하드웨어의 일정에 소프트웨어는 무조건 맞추는 것이죠.. 네.
  2. 게임업계에서 일하기
    제가 들은 바로는 게임업계는 한국이나 미국이나 똑같다고... (물론 N모 회사 정도 되면 한국도 근무여건이 상당히 좋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사람들의 꿈과 희망을 먹고사는 분야는 고생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한국의 소프트웨어 개발자 여러분.. 영어 공부합시다. 안그래도 Software 쪽을 Hot봐리로 보는 기업, 나라의 문화에서 미래가 잘 안보이네요.

Posted by 제프.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8.25 17: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미국 등 외국계의 소프트웨어 회사도 (게임 회사) 한국 못지 않다는 얘기를 종종 들었습니다.
    하지만 대우는 다르다고 하더군요 :)

    정말 영어라는 것은 꼭 필요한 것 같습니다.
    자료 논문 다 써도 정작 영어 후덜덜 해서 가슴 치며 무뇌충의 영어 달인들을 conference 등에 대신 보내는 것을 많이 봐서요..
    (제 이야기는 아닙니다 라고 못하겠죠 흐~)
    • 2008.08.25 17: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alones //
      네. EA의 1년 이내 이직률이 50%라는 것은 (이 이야기를 들은지가 좀 오래되긴 했지만) 미국도 힘들긴 마찬가지라는 것 같습니다. 그나마 대우라도 좋으면 좀 버틸 수 있을라나요..^^;
      영어는 정말 중요한 것 같습니다. 원래 세상이란게 최종적으로는 커뮤니케이션으로 관문을 넘어야하니.. 그 관문을 쥐고 있는 자가 권력을 갖게 되는 것이겠지요.
      방문 감사합니다..^^


BLOG main image
A New Voyage
I can do better by 제프.오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
Travel (3)
GearHead (3)
Software Tips (4)
Politics & Society (4)
Self Reformation (0)
Misc (2)

글 보관함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69,614
Today : 11 Yesterday : 14